제  목 :   "몸에서 식초 냄새가..." 땀냄새 줄이는 간단한 방법
냄새|출처: 미드저니

땀이 나면 땀 냄새가 나기 마련이다. 당연한 현상이지만, 냄새가 강하게 나면 본인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에게도 불편함을 초래할 수 있다. 땀이 나는 건 어쩔 수 없지만, 간단한 방법으로 땀냄새가 덜 나게 하는 방법은 있다. 시큼한 땀 냄새를 줄이는 간단한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일상 속, 땀 냄새를 줄이기 위해 지켜야 할 습관은?우선, 개인위생을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땀이 날 때는 가능한 한 바로 샤워를 해야 한다. 특히, 겨드랑이를 꼼꼼하게 닦아야 한다. 겨드랑이에는 아포크린샘이라는 땀샘이 많이 분포되어 있는데, 이 아포크린샘에서 나온 땀을 박테리아가 분해하면서 악취를 유발하기 때문. 이를 막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샤워다. 샤워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땀이 날 때 땀을 빠르게 건조하고, 서늘한 환경을 유지해 세균이 증식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냄새 완화에 도움 된다.발도 꼼꼼히 닦아야 한다. 발에서 땀이 나면 양말이나 신발 등에 의해 습한 환경이 조성되어 세균이 번식하기 쉽다. 이러한 환경에서 세균이 불어나면 악취로 이어진다. 따라서, 발을 되도록 자주 씻고, 발에 땀이 많다면 양말을 자주 갈아 신어야 발 냄새를 막을 수 있다.냄새가 심하다면 데오드란트를 쓰는 것도 방법이다. 데오드란트는 땀샘을 막아 땀을 억제하고, 피부 세균 증식을 억제해 세균이 유발하는 냄새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단, 과도한 사용은 색소 침착이나 자극성 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사용방법에 맞게 사용해야 한다.음식 섭취에도 주의가 필요하다. 우유, 치즈 등 지방이 많은 음식을 과도하게 섭취하면 지질 분비가 증가해 땀 냄새가 심해지기 때문. 물론 가장 좋은 방법은 땀이 나는 상황을 줄이는 것이다. 통풍이 잘 되는 면, 마, 등의 소재의 옷을 입고,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사용하여 체온을 낮춰 땀이 덜 나게 해야 한다. 혹, 생활습관을 개선해도 땀 냄새가 심하다면 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대표적으로는 액취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다음글 : 허리 통증 있었을 뿐인데 암이라고?…척추종양, 어떤 질환일까?
이전글 : 보랏빛 화상 흉터, 병원에 가야 할까? [1분 Q&A]